‘최고의 사랑’ 김숙 “윤정수와 다시는 결혼 안해”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김숙(왼쪽부터) 윤정수,송은이,김영철 / 사진제공=JTBC ‘최고의 사랑’

JTBC ‘최고의 사랑’ 김숙(왼쪽부터) 윤정수,송은이,김영철. / 사진제공=JTBC 

 

김숙이 2년 동안 가상부부로 함께한 윤정수와 더 이상 결혼생활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19일 방송되는 JTBC ‘님과 함께2 (최고의 사랑)’에서는 종영을 앞두고 춘천으로 마지막 여행을 떠난 윤정수-김숙, 송은이-김영철 커플의 모습이 공개된다.

여행을 즐긴 뒤 저녁식사 자리에서 네 사람은 지난 가상 결혼 생활에 대해 속마음을 털어놓는 시간을 가졌다. 김숙은 “만약 ‘최고의 사랑’ 시즌 3이 방송된다면 할 거냐”고 나머지 세 사람에게 물었다. 그러자 윤정수는 1초의 고민도 없이 고개를 끄덕였다.

송은이는 “상대가 다른 사람이면 안 하지만, 김영철이라면 다시 할 것 같다”며 의리 있는 모습을 보였다. 윤정수 역시 “나도 숙이가 아니면 안 한다”고 밝혔다.

반면 김숙은 “나는 윤정수가 아니어야 출연한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미소를 짓던 윤정수는 이내 상황을 파악하고 “나랑 같은 대답이 아닌 거냐”며 씁쓸한 모습을 보였다고 제작진은 전했다.

김숙이 윤정수와의 미래 가상 결혼을 거절한 사연과 종영에 대한 네 사람의 솔직한 속내는 19일 밤 9시 30분 JTBC ‘최고의 사랑’에서 공개된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