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이경실 “아들 손보승, 예능적 감각 있다… 반짝할 스타일”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 '아침 마당'

사진=KBS ‘아침 마당’

개그우먼 이경실이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아들 손보승에 대해 “반짝할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19일 방송된 KBS ‘아침 마당’에는 이경실과 아들 손보승이 출연했다.

손보승은 최근 한 드라마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이에 이경실은 “내가 입김을 넣은 게 아니다”라며 “선생님과 상의해서 아이가 직접 결정한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경실은 최근 슈퍼모델 대회에 참가해 눈길을 끌었던 딸 손수아에 대해 “대기만성형이다. 굉장히 성실해서 서서히 올라갈 아이다”라고 말했다. 손보승에 대해서는 “예능적인 감각은 얘한테 더 있다. 한 번 반짝할 스타일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