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신이다’ 김인석 칫솔 ‘세균덩어리’…”아내가 칫솔로 신발을 빨았을 것”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채널A

채널A <나는 몸신이다>

 

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 출연한 개그맨 김인석의 칫솔 세균 수가  2만1612RLU로 공중위생 기준치(정부 권고)인 400RLU보다 훨씬 높게 나와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트렸다.

그러자 김인석은 “아내가 내 칫솔로 신발을 빨았을 것”이라며 현실을 부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RLU는 물체에 묻은 유기화합물의 농도를 측정해 나타내는 오염도 측정 단위로, 수치가 높을수록 세균 오염도가 높다.

19일 방송되는 ‘나는 몸신이다’는 심근경색과 뇌졸중, 각종 암의 원인이 되는 치주질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백장현 치과 전문의는 “치주질환의 원인은 구강세균이다. 이 세균들이 전신 곳곳에 침투해 각종 질병, 암을 유발한다”며 “양치질을 올바로 하고 칫솔을 잘 선택하는 것만으로도 입 속 세균을 효과적으로 없앨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게스트로 출연한 김인석을 포함한 몸신 가족들이 사용하는 칫솔의 세균 수치를 확인했다.

 

올바른 양치질 방법과 치주질환을 예방하는 칫솔 선택법은 19일 밤 9시 30분 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