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소녀시대’ 채서진, 청순美부터 걸크러시 매력까지 ‘팔색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란제리 소녀시대' 채서진/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란제리 소녀시대’ 채서진/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란제리 소녀시대’ 채서진이 팔색조 매력을 펼쳐 보였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에서는 채서진이 다양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 박혜주(채서진 분)는 손진(여회현 분)으로부터 고백을 받았다. 혜주는 이를 거절했지만 정희(보나 분)에게는 거짓말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주저하고, 미안해 했다. 안타까움은 배가 됐고 결국 이 둘은 묘한 거리감까지 생기고 말았다.

심란한 와중에도 혜주의 마음은 항상 영춘(이종현 분)에게 있었다. 자신도 모르게 자꾸 약국 앞을 서성이고, 영춘의 퉁명스러운 말 한마디에 기분이 왔다갔다 했다. 채서진의 감정선은 더없이 풋풋하고 사랑스러웠다.

채서진이 연기하는 박혜주는 극 중 할 말은 꼭 해야하는 당찬 성격을 지니고 있지만, 단호하고 올곧은 말씨 등 반전 매력은 그녀를 더욱 돋보이게 한다. 이날도 모두가 두려워하는 애숙(도희 분)을 제압하는 이는 오직 혜주 뿐이었다. 순종적이고 조용하기만 한 여고생과는 거리가 멀지만, 영춘과 함께 있을 때는 한없이 순수한 모습을 보이기도 해 이를 지켜보는 것 역시 관전포인트다.

신비로우면서도 예쁜 외모는 물론, 때론 청순하거나 때론 걸크러시한 매력까지, 그야말로 팔색조 배우의 모습을 보이고 있는 채서진은 ‘란제리 소녀시대’를 통해 강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채서진이 열연하는 ‘란제리 소녀시대’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