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덩이’ 헨리 “윤종신은 20~ 30년 후 나의 모습”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눈덩이 프로젝트' 헨리/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눈덩이 프로젝트’ 헨리/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가수 헨리가 ‘눈덩이 프로젝트’를 통해 대체불가 ‘음악천재’의 입지를 단단히 굳혔다.

헨리는 Mnet ‘눈덩이 프로젝트’에서 독보적 예능감과 음악성, 솔직 담백한 매력까지 동시에 발산하며 ‘미친’ 존재감을 과시했다.

SM과 미스틱의 첫 협업인 ‘눈덩이 프로젝트’ 측은 음악에 대한 열정이 가득한 SM 싱어송라이터 헨리와의 진솔한 인터뷰를 19일 공개했다.

‘눈덩이 프로젝트’가 네이버TV 전체 재생수 1000만뷰까지 달성한 원동력에 대해 헨리는 “‘눈덩이 프로젝트’는 음악을 만드는 ‘과정’을 보여줬기 때문에 사람들이 좋아했던 것 같다”며 “프로그램을 보면 볼수록 과정이 계속 궁금해지면서 시청자가 음악을 함께 만드는 느낌까지 받은 거 같다. 이처럼 시청자와 함께 호흡하는 형식이었기 때문에 콘서트까지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눈덩이 프로젝트’ 프로듀서로 합류한 데 대해서는 “프로듀싱하는 것에 정말 자신 있었고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서 음악에 관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서 좋았다”고 설명했다.

헨리는 “SM과 미스틱의 협업을 통해 ‘힐링’이 된 것 같다”면서 “예능은 물론 음악을 하는 내 모습도 보여줄 수 있어서 좋았다”고 ‘눈덩이 프로젝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마크는 과거의 나, 윤종신은 미래의 나를 보는 것 같았다”며 “마크를 보면 나의 어릴 때가 생각이 난다. 마크가 음악에 대한 초심과 열정을 지킬 수 있게 방향성을 제시해줄 수 있어 보람을 느끼고 있다. 프로그램 이후에도 상담을 위한 연락이 계속 온다”고 설명했다.

윤종신과는 ‘눈덩이 프로젝트’를 통해 한층 더 가까워졌다. 그는 “종신이 형은 마크와 반대로 나의 20~ 30년 후 모습이라고 생각한다. 형 나이에 인기 많은 아이돌 그룹 사이에서 1위하는 것은 정말 대단한 일이다. 형이 ‘좋니’를 콘서트에서 부르는 모습을 봤는데 형의 딸들이 그 모습을 사랑 가득 담은 눈빛으로 보고 있었다”고 전했다.

‘눈덩이 프로젝트’의 음원 중 가장 좋은 곡으로는 레드벨벳의 ‘환생’을 꼽았다. “‘눈덩이 프로젝트’를 하면서 처음 노래를 알게 되었는데 멜로디나 여러 부분이 너무 좋았다”고 익살 스럽게 말했다.

헨리는 “내가 출연한 예능 중 TOP3 안에는 들어갈 수 있을 거 같다. 프로그램을 하면서 정말 많이 배웠다”며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눈덩이는 더 커져야 한다. 글로벌하게 세계로 나갔으면 좋겠다”고 시즌2에 대한 포부를 드러냈다.

SM과 미스틱의 첫 협업작 ‘눈덩이 프로젝트’는 19일 오후 9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