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은 사랑한다’ 임윤아, 사랑 위해 죽음 선택 ‘긴장감 폭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왕은 사랑한다' 방송화면

사진=MBC ‘왕은 사랑한다’ 방송화면

MBC 드라마 ‘왕은 사랑한다’의 임윤아가 사랑하는 이들을 위해 스스로 독차를 마셨다.

지난 18일 방송된 ‘왕은 사랑한다’(감독 김상협, 극본 송지나)에서는 왕원(임시완)과 은산(임윤아)의 애틋한 진심 확인과 함께 원을 향해 변치 않은 왕린(홍종현)의 우정과 충심이 공개됐다. 그런 가운데 세자빈 왕단(박환희)의 독차를 산이 바꿔치기 해 대신 마시면서 마지막 한회를 남기고 산이 죽음을 맞이할지 긴장감을 높였다.

린이 배신한 것이 아니란 것을 알게 된 원은 산의 사랑도 알게 됐다. 그리고 산은 원에게 처음으로 우정이 아닌 사랑의 마음을 품었던 진심을 고백했다. 산을 만난 원은 “고려 천지에 나를 기대게 만든 사람도 너 하나 뿐이다”라며 그동안 산이 자신에게 얼마나 특별한 의미였는지 전했다. 이에 산은 “많이 좋아했습니다”라며 그동안 숨겨왔던 마음을 고백했다. 산의 마음을 알게 됐지만 이미 상황은 돌이킬 수 없었다. 원은 “내가 널 너무 아꼈나 보다 널 잡지도 못할 만큼“라고 애닳게 말하며 사랑하기에 산을 놓아주기로 결심했다.

그러나 이들의 마음처럼 헤어짐이 쉽지 않았다. 산이 송인(오민석)에게 납치된 것. 원을 향한 복수를 꿈꾸는 송인은 산과 세자빈 왕단까지 납치하며 위험한 복수를 시작했다. 그는 두 사람 중 한 사람은 독차를 마셔야 하고 한 사람을 자신의 인질이 되어야 한다며 광기 어린 두 눈을 빛냈다. 이에 산은 자신이 인질이 될테니 단에게 독차를 마시라 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산의 거짓 연기였다. 산은 찻잔 바꿔치기 신공으로 단이 마실 독차를 자신의 차와 바꾸어 놓은 것. 결국 단을 향해 “두려워 하지 마세요. 많이 아프지 않다니깐”이라고 말하며 단의 독차를 마셔버린 산의 모습이 클로즈업되면서 긴장감을 높였다. 이 순간 “넘치게 사랑받았다. 그것으로 되었다”라는 임윤아의 내레이션이 깔리면서 안타까움을 증폭시켰다.

‘왕은 사랑한다’는 1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