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10월 9일 첫 방송 확정… 대본리딩 현장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KBS2 '마녀의 법정'/사진제공=아이윌 미디어

KBS2 ‘마녀의 법정’/사진제공=아이윌 미디어

KBS2 새 월화 드라마 ‘마녀의 법정’이 오는 10월 9일 첫 방송 편성을 확정 지었다. 이와 함께 첫 대본 리딩 현장도 공개됐다.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은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초임 검사 여진욱(윤현민)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이하 여아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지난 5일 여의도에서 ‘마녀의 법정’의 배우들과 주요 스태프들이 모인 전체 첫 대본리딩이 진행됐다. 정려원-윤현민-전광렬-김여진-김민서 등 ‘마녀의 법정’의 주역들이 모두 참석해 반가운 인사를 나누며 뜻 깊은 첫 만남을 가졌다.

‘마녀의 법정’을 통해 현실 도처에서 일어나는 여성아동성범죄라는 어두운 민낯과 마주할 인물들답게 이들은 첫 만남부터 묘한 설렘과 긴장감은 물론 비장함까지 느껴지는 강렬한 호흡을 보였다.

정려원과 윤현민은 캐릭터에 깊숙이 몰입한 모습으로 실제 촬영 현장을 방불케 한 것은 물론 티격태격하는 ‘앙숙 콤비 케미’를 뽐내며 현장 분위기를 이끌었다.

또한 악인의 끝판왕이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줄 조갑수 역의 전광렬은 목소리 톤만으로도 냉혈한의 모습을 완벽히 표현해 무게감을 더했다. 여아부의 부장 검사 민지숙 역의 김여진은 대사 한 마디 한 마디에 카리스마를 듬뿍 담아내며 내공 깊은 연기를 펼쳤다. 또한 이듬의 엄마로 분한 이일화는 특유의 차지고 따뜻한 연기를 펼쳐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이 밖에도 톡톡 튀는 개성으로 똘똘 뭉친 여아부 소속의 전익령, 최리, 김재화, 윤경호를 비롯 중앙지검 형사 2부 소속의 전배수, 채동현 등은 깨알 존재감을 발하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렸다.

‘마녀의 법정’ 김영균 PD는 한 자리에 모인 배우와 스태프들을 향해 “‘마녀의 법정’이 여성아동성범죄라는 조금은 민감한 주제를 다룬 작품이라 그런 부분들은 섬세하게 가면서 드라마적 재미도 놓치지 않고 유쾌하게 풀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잘 부탁드린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팽팽한 긴장과 화기애애한 웃음으로 가득했던 첫 대본리딩이 끝난 후 배우들은 모두 한 데 모여 단체 사진을 찍으며 ‘마녀의 법정’에 대한 파이팅 넘치는 애정을 마음껏 뿜어냈다.

‘마녀의 법정’관계자는 “연기파 배우분들이 만나 생동감 있는 캐릭터와 흥미진진한 스토리가 탄생될 것 같다”며 “여성아동성범죄라는 쉽지 않은 소재를 다루고 있지만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고 사회적으로도 의미 있는 메시지를 던질 수 있는 작품이 될 수 있도록 제작진과 배우들 모두 최선을 다해 만들겠다.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마녀의 법정’은 ‘란제리 소녀시대’ 후속으로 오는 10월 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