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김주혁, 소송 책임 졌다…이승준 꺾을까(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8일 방영된 tvN '아르곤' 방송화면 캡처.

18일 방영된 tvN ‘아르곤’ 방송화면 캡처.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에서 김주혁이 소송 책임을 자신이 지겠다고 나섰다.

18일 방송된 ‘아르곤’에서는 김백진(김주혁)이 100억 가량의 소송에 휩싸였다. 김백진이 몇달 전 보도한 비리 교회에서 김백진을 고소했다.

당시 김백진이 사용한 큐시트가 교회쪽으로 유출됐고 교회는 김백진이 교회를 모독했다고 주장했다. 아르곤 팀은 선거를 앞두고 유명호(이승준)를 의심하지만 김백진은 “증거가 있을 때까지 말조심하라”고 다독였다.

유명호는 교회 목사와 전화를 하며 고마워했다. 이연화는 계약직 동기들이 유명호를 찍자고 하자 곤란해 했다. 동기는 명호가 계약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해주겠다고 했다며 이연화에게 유명호를 지지한다는 사인을 하라고 압박했다.

박남규(지일주)는 두 사람의 대화를 엿듣다가 연화에게 “너 어떻게 그럴 수 있냐. 팀장님이 너에게 어떻게 해줬냐”고 비난했다.

채수민(신현빈)은 육혜리(박희본)를 찾아가 김백진을 도와달라고 했다. 채수민은 육혜리에게 “그 큐시트 작가가 쓴 것으로 하자. 그리고 책임으로 해고당하는 것으로 하자. 육작가도 백진이 9시 뉴스 앵커되는 거 원하지 않냐”고 설득했다.

신철(박원상)은 채수민이 육헤리를 희생시키고 교회와 합의한 사실을 알고 노발대발했다. 신철은 채수민에게 “10년동안 고생한 아이한테 그러고 싶었냐”고 했다. 상황을 몰랐던 김백진 역시 채수민에게 화를 냈다.

김백진은 “나때문이었다고 말하지 마라”고 했고 채수민은 “그래 내가 일보다는 선배에 대한 마음이 앞섰다. 10년 숨긴 마음을 이런 상황에서 고백할 줄 몰랐다”고 했다.

육혜리는 술을 먹고 방송국 앞에서 소리를 지르고 그를 찾아다니던 신철은 “이런식으로 너를 보낼 수 없다”고 했다. 육작가는 “이렇게 안 보내면 어떻게 할 건데”라고 원망하는 모습을 보였다.

며칠 뒤 재판장에서 김백진은 자신이 큐시트를 썼다고 말하며 “아르곤은 여러 팀원들의 협업으로 뉴스를 만든다. 하지만 그 결과물에 대한 최종 결정과 책임은 앵커인 저에게 있다”고 명백히 밝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