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박희본, 신현빈 제안에 “네들끼리 잘 헤쳐먹어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8일 방영된 tvN '아르곤' 방송화면 캡처.

18일 방영된 tvN ‘아르곤’ 방송화면 캡처.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에서 박희본이 신현빈 제안에 어안이벙벙해했다.

18일 방송된 ‘아르곤’에서는 육혜리(박희본)가 채수민(신현빈)의 제안에 “네들끼리 잘 헤쳐먹어라”라고 독백하며 읖조렸다.

육혜리는 드라마 작가가 되기 위해 ‘아르곤’ 작가 일을 그만두기로 결심했다. 채수민은 육혜리 송별 기념 겸 저녁 식사를 함께 했다.

채수민은 육혜리에게 송별 선물을 건네주면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가다가 육혜리에게 김백진(김주혁)의 소송 건을 덮기 위해 육혜리가 방송사에서 해고됐다는 방향으로 일을 풀어나가면 어떻냐고 제안했다.

육혜리는 당황했고 자리를 나와 혼자 맥주를 마시며 강을 바라봤다. 육혜리는 “와 강물 새까맣다”라고 혼잣말하며 맥주를 연거푸 마셨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