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강수진, 독일에서 몸매 유지 비결은 김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8일 방영된 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18일 방영된 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JTBC ‘비정상 회담’에서 발레리나 강수진이 최강 애정 음식은 김치라고 공개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비정상회담’에는 강수진이 독일에서 30년 동안 몸매를 유지했던 식단을 공개했다.

MC 성시경은 “슈투트가르트에 가봤는데 거기서 이 몸매를 어떻게 유지하셨을까 생각됐다”라고 말했다.

이에 강수진은 “다행히 독일 음식이 입맛에 잘 맞지 않았다. 고기를 먹지 않아서 야채에 김치를 먹었다. 김치는 항상 먹었다”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