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다니엘, “나와 친구들은 ‘노잼’, 방송이 걱정돼”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MBC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캡처

/ 사진제공=MBC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캡처

MBC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외국인 방송인 다니엘이 “내 별명은 ‘노잼 다니엘'”이라고 밝혔다.

18일 방송된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다니엘이 “저도 노잼인데 친구들도 워낙 조용하게 놀아서 방송이 걱정된다”고 말했다.

방송에서는 다니엘의 독일친구 페터, 다니엘, 마리오가 한국에 처음으로 방문했다.

진행자 김준현은 다니엘에게 “그런데 독일 사람하면 좀 무서운 이미지가 있지 않냐”고 질문했다. 다니엘은 “독일인이 딱딱하고 무섭고 그럴 것 같지만 사실 그렇지는 않다”고 대답했다.

이어 딘딘은 “한 가지 걱정되는 것은 다니엘 형의 별명이 ‘노잼 다니엘’이라는 것이다. 혹시 친구들도 노잼인 거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