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강경준X장신영, 프러포즈 준비하기 위해 출연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캡쳐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캡쳐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 배우 강경준과 장신영이 새 커플로 등장했다. 이들은 결혼까지의 과정을 밝히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18일 방송된 ‘동상이몽2’에는 강경준과 장신영이 출연해 프러포즈를 준비한다. 이들은 아직 부부 사이는 아니기에 촬영에 앞서 조심스러웠다고. 하지만 강경준의 설득으로 출연을 결정했다고 한다.

강경준은 제주도에서 프러포즈를 앞두고 ‘동상이몽2’의 제작진과 모여 장신영과의 첫 만남에 대해 입을 열었다. 두 사람은 드라마 ‘가시꽃’에서 처음 만났다. 강경준은 “당시 예쁘다고 생각해서 신영이 상대역을 했으면 좋겠다고 계속 생각했었다”며 회상했다. 하지만 “먼저 고백했냐”는 질문에는 “장신영이 먼저 했다”고 답해 현장을 놀라게 했다.

장신영은 이에 대해 “경준이 너무 좋은 사람이어서 나와 맞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좋아하지 말아야지’ 최면도 걸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감정을 숨길 수 없었다”며 먼저 고백한 사실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강경준은 장신영의 이혼 때문에 부모님의 완강한 반대가 있었다고도 털어놓았다. “그래서 부모님으로부터 독립했다. 회사에서 자면서 버텼다”고 말하는 강경준에 장신영은 “처음 듣는 이야기”라며 놀라워했다.

강경준은 결국 부모님의 허락을 받아 결혼을 준비 중이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 했다. “허락 받은 지 2주밖에 안됐다”고 말해 제작진은 물론 현장은 또 한 번 웃음바다가 됐다.

하지만 강경준은 프러포즈 반지로 장신영뿐 아니라 신영의 아들의 것까지 챙기며 진지한 모습을 보였다. 행복한 모습으로 프러포즈를 준비하는 강경준의 모습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