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김주혁, 뒷담화 포착 “미안하다 사이코라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8일 방영된 tvN '아르곤' 방송화면 캡처.

18일 방영된 tvN ‘아르곤’ 방송화면 캡처.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에서 김주혁이 자신의 뒷담화를 포착했다.

18일 방송된 ‘아르곤’에서는 김백진(김주혁)이 이연화(천우희), 육혜리(박희본), 김진희(박민하)가 자신의 얘기를 하는 것을 들었다.

이연화, 육혜리, 김진희는 같이 식사를 하고 있었다. 육혜리는 김백진의 눈빛에 적응하는 것만 몇 년 걸렸다며 김백진의 성격에 대해 언급했다.

김진희는 그런 성격은 어렸을 때 문제가 있어 형성되는 것 아니냐며 거들었고 이연화는 “트라우마!”라고 답했다.

마침 같은 식당에서 식사하고 있던 김백진은 이를 다 듣고 “미안하다 사이코라서”라며 나타나 세 사람을 놀라게 했다. 기척이나 주지 그랬냐고 타박하는 육혜리에게 김백진은 “인성에 문제가 있어서 그런가 기척 주기 싫더라고”라고 말하며 유유히 식당을 빠져나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