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사’ 임시완, 임윤아에 고백 “널 너무 아꼈나 보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 방송 화면 캡쳐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 방송 화면 캡쳐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에서 임시완이 임윤아에게 애틋하게 말했다.

18일 방송된 ‘왕은 사랑한다’에서 왕원(임시완)이 은산(임윤아)에게 진솔한 마음을 전했다.

왕원과 은산은 왕린(홍종현)의 몸 상태를 확인한 후 산책에 나섰다. 은산은 세 사람의 행복했던 과거를 떠올리며 그리워했다. 이에 왕원 역시 은산과의 추억을 떠올렸다.

“고려에서 나한테 욕을 한 것은 네가 처음이다”라는 원의 말에 은산은 민망해했다. 이어 원은 “욕뿐이 아니다. 내 손목을 꺾은 것도 네가 처음이다”라며 웃었다. 하지만 원은 은산과 포옹했던 추억을 회상하며 ” 내가 기댈 수 있었던 사람도 네가 처음이다”라며 진솔하게 마음을 밝혔다.

원은 “내가 세자가 아니었으면 어떻게 됐을까”라고 은산에게 물었다. 이에 은산은 “좋아하게 됐을 것”이라며 “제가 평생 받아보지 못한 것을 주셨으니까요”라고 덧붙였다.

은산은 “하지만 제가 받는 법을 몰랐습니다”라고 말했지만 원은 “내가 주는 법을 몰랐다”며 “처음엔 너를 내 새장에 가둬두려 했다”고 반성했다.

“내가 널 너무 아꼈나 보다. 널 잡지도 못 할 만큼”라고 덧붙인 원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애틋함을 안겼다. 이어 두 사람은 진한 포옹을 나누며 더욱 설렘을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