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서영주, 보나에 “내 니 좋아한다” 고백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KBS2 '란제리 소녀시대' 방송 캡처

/ 사진제공=KBS2 ‘란제리 소녀시대’ 방송 캡처

KBS2 ‘란제리 소녀시대’의 서영주가 보나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18일 방송된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배동문(서영주)은 물에 빠진 이정희(보나)를 구하다 같이 병원에서 지내게 되며 고백하기에까지 이르렀다.

동문은 손진(여회현) 이야기만 하는 정희에게 “내 니 좋아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니 마음 속에 손진밖에 없는 거 알고는 있다”고 덧붙였다.

정희가 “방금 한 이야기는 못 들은 걸로 하겠다”며 웃자 동문은 이에 굴하지 않고 “그럴 수는 없지. 내가 니를 좋아하는데 그게 어떻게 없던 이야기가 되냐”며 진지하게 말했다.

이어 “내일 날씨가 맑을지 흐릴지도 모르는데 니가 나를 좋아할지 안 좋아할지 어떻게 아냐”고 덧붙였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