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사’ 임윤아, 임시완-홍종현에 “내 안에 들어온 사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 방송 화면 캡쳐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 방송 화면 캡쳐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이하 ‘왕사’)(극본 송지나, 연출 김상협)의 임윤아가 임시완과 홍종현과의 추억을 떠올렸다.

18일 방송된 ‘왕사’에서 은산(임윤아)은 왕원(임시완)이 칼로 왕린(홍종현)을 베어 충격에 빠졌다. 하지만 이내 린에게 “원이 죽을 만큼 배지 않을 것이라는 거 알고 있었죠”라며 “난 그런 줄도 모르고 얼마나 놀랬는지 아십니까”라고 말하며 두 사람의 깊은 관계를 인정했다.

원 역시 린이 걱정돼 은산을 찾았다. 은산은 “다친 사람 어찌 될지 궁금해서 오실 줄 알았다”며 “피를 흘리긴 했지만 괜찮을 겁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은산은 틀어진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이 공간과 이 길이 그립지 않습니까. 전 노파가 돼도 여기가 그리울 것 같습니다”라며 세 사람이 사이가 좋았던 시절을 회상했다.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사람들을 내 안에서 밀어내기로 했다. 하지만 두 사람 앞에선 그걸 잊었다”고 말하는 은산이 과연 원과 린 사이에 누구를 선택할지 기대를 모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