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채서진, 여회현 향한 보나 마음 알아채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배우 채서진 / 사진제공=KBS2 '란제리 소녀시대' 방송 캡처

배우 채서진 / 사진제공=KBS2 ‘란제리 소녀시대’ 방송 캡처

KBS2 ‘란제리 소녀시대’의 채서진이 우주소녀 보나의 마음을 알았다.

18일 방송된 ‘란제리 소녀시대’에서는 이정희(보나)가 혜주(채서진)과 손진(여회현)의 모습을 목격한 뒤 쓰러졌다.

진은 병원복을 입고 온 정희를 보며 “방송제때문에 혜주와 이야기하고 있었다”며 “이 꽃은 방송제 때 너를 줄려고 했다”고 말하며 꽃을 건넸다.

정희는 꽃을 받기 전 쓰러져 다시 병원으로 실려갔고 혜주는 곧바로 병원으로 달려갔다.

정희의 친구들은 “정희가 그 방송제를 얼마나 기다렸는데!”, “정희가 진이 오빠랑 잘되고 있었는데 이게 무슨 일이냐”는 이야기를 했다. 이 말을 들은 혜주는 진을 좋아하는 정희의 마음을 깨닫고 충격에 빠졌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