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김희선, “11년 치 요리를 다 했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8일 방영된 올리브 '섬총사' 방송화면 캡처

18일 방영된 올리브 ‘섬총사’ 방송화면 캡처

올리브 ‘섬총사’에서 김희선이 요리를 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18일 방송된 ‘섬총사’에서는 김희선이 불고기 덮밥을 준비하며 “11년 치 요리를 ‘섬총사’에서 다 했어”라고 말했다.

김희선은 친구 수희에게 요리를 해주겠다고 말했다. 수희는 뭐든 해보라고 했고 김희선은 자신감있게 불고기 덮밥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희선이 이같이 말하자 수희는 “나는 한 달 치 할 말을 여기서 다 한 거 같아”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김희선은 고기의 잡내를 잡기 위해 소주를 뿌리며 제작진에게 “내 불고기 덮밥 먹으면 취하는 거 아냐”라고 말하며 다시 한번 웃음을 안겼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