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첫방②] 이번에도 담긴 하명희 작가의 ‘온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 캡쳐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 캡쳐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에도 어김없이 하명희 작가의 ‘온기’기가 담겨 있었다. ‘닥터스’ ‘상류사회’ ‘따뜻한 말 한마디’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등 로맨스와 인간미가 담긴 작품으로 흥행을 이끌었던 하 작가가 이번에도 따뜻한 기운을 가득 담아 새로운 로맨스물을 내놓았다.

지난 18일 처음 방송된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에서는 이현수(서현진)와 온정선(양세종)의 운명적인 첫 만남이 그려졌다.

‘사랑의 온도’는 온라인 동호회 채팅으로 시작해 현실에서 만나게 된 드라마 작가 지망생 현수(닉네임: 제인)와 프렌치 셰프를 꿈꾸는 정선(닉네임: 착한스프), 그리고 이들의 주변 인물들을 통해 피상적인 관계에 길들여져 있는 청춘들의 사랑과 관계가 담긴 로맨스다. 하 작가가 자신의 첫 장편소설 ‘착한 스프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를 직접 드라마로 각색한 작품이기도 하다.

하 작가는 공감 가는 대사와 내용 전개로 이미 두터운 팬층을 확보한 스타 작가다. 특히 드라마를 통해 대리만족하고 힐링할 수 있게 만든다. 다른 작품들이 자극적이고 인위적이라면 하 작가의 작품은 잔잔하면서도 몰입하게 만드는 흡입력이 있다.

‘사랑의 온도’도 마찬가지다. 여타 드라마보다는 자극적이지 않고 잔잔하지만 각 인물들의 감정에 집중하게 만든다. 우리가 실제 느끼는 사소한 감정들이 담겼다. 그렇기 때문에 이를 표현하는 배우들의 몫이 참 크다.

앞서 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동료로 한 차례 호흡을 맞췄던 서현진과 양세종이 이번에는 연인으로 만났다. 서현진은 전작 ‘낭만닥터 김사부’와 ‘또 오해영’으로 연기력을 인정 받았고 신인 양세종은 ‘사임당’ ‘듀얼’ 등에서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을 보여주며 최근 주목 받고 있는 배우다.

두 사람의 만남에 “믿고 본다”는 평도 많았지만 일각에서는 다소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두 사람의 로맨스 케미는 좋았다. 사소한 감정과 대사들을 섬세하게 풀어냈고 첫 회부터 안방극장을 설레게 만들었다.

‘닥터스’ 이후 1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하 작가는 시청자들의 가슴에 또 한 번 온기를 불어넣을 것을 예고했다.

‘사랑의 온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