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변진섭, 90년대 가요계 최초·최고·최대 기록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18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의 방송 화면 캡쳐

18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의 방송 화면 캡쳐

가수 변진섭이 18일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이하 ‘냉부해’)에서 “앨범 판매 수익만 15억 원이었다”고 밝혀 당시의 인기를 입증했다.

18일 방송된 ‘냉부해’에는 변진섭과 김완선이 출연해 90년대 가요계에 세운 놀라운 기록들에 대해 언급했다.

김성주는 “데뷔 앨범과 2집이 대한민국의 최초로 밀리언 셀러를 기록했었다”고 변진섭의 전성기를 소개됐다. 이에 MC 안정환은 “‘로라’를 듣고 외국인 여자친구를 사귀고 싶었다”고 추억을 말했고 김풍 셰프 역시 “너무 들은 나머지 테이프가 늘어져서 다시 사야 했을 정도였다”라며 애정을 표했다. 김성주는 “변진섭의 인기곡 ‘희망사항’과 ‘너에게로 또다시’가 동시에 1위 후보에 오른 적도 있다”며 당시의 인기를 회상했다.

이어 변진섭은 “90년대 연예계 수입 1위였냐”는 김성주의 질문에 “90년대는 아니지만 1990년도에 1위였던 것이 사실”이라 밝혔다. “당시 앨범 수익만 15억 원이었다”고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그는 “후배 양성과 음반 제작 등 지출도 굉장히 많았다”고 덧붙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