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존박, ‘박존’이의 정감 가득 한글 교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8일 방영된 올리브 '섬총사' 방송화면 캡처

18일 방영된 올리브 ‘섬총사’ 방송화면 캡처

올리브 ‘섬총사’에서 존박이 할머니에게 한글을 알려줬다.

18일 방송된 ‘섬총사’에서는 존박이 자신이 머무는 집 할머니에게 친절하게 한글을 가르쳐줬다.

앞서 존박은 밤에 늦게 들어와 다음날 일찍 식사를 하지 못해서 죄송하다는 내용을 담아 손편지를 할머니에게 썼지만 할머니는 한글을 읽을 줄 모른다고 했다.

이에 존박은 할머니와 마주 앉아 한글을 가르쳐주기 시작했다.

존박은 할머니의 이름부터 또박또박 썼다. 할머니가 자신을 “박존이”라고 부르며 기억하자 존박은 기뻐하며 자신의 이름도 종이에 적었다.

또 존박은 할머니에게 중요한 이름을 물으며 할머니가 딸과 아들의 이름을 직접 쓸 수 있도록 친절하게 가르쳐줬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