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사랑의 온도’는 “인생작-기대해-꼭봐줘-10시야!”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배우들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배우들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의 서현진·양세종·김재욱·조보아가 ‘사랑의 온도’를 세 글자로 표현해내 기대를 자아냈다.

배우들은 18일 오후 네이버 브이(V) 라이브를 통해 작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들은 주사위를 굴려 나오는 숫자대로 글자 수를 맞춰 답하는 인터뷰를 진행했다. 숫자는 3이 나왔고 배우들은 작은 숫자에 당황했다.

이에 서현진은 “인생작”이라고 가장 먼저 답했다. 매 작품마다 흥행을 이끌고 있는 그녀는 “‘사랑의 온도’ 역시 자신의 인생작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꼭 봐줘”, “기대해”, “열시야”라고 연달아 답하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양세종은 극 중 서현진이 맡은 캐릭터 이름 “이현수”를 답하며 캐릭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재욱은 “올 가을”이라고 답했다. “가을만이 가지고 있는 특유의 감성이 담겨 있는 작품”이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조보아 역시 실제 작품의 배경이 가을이기에 “따뜻함”이라고 답했다.

이들은 ‘사랑의 온도’에 대해 “배우들과 처음 만났을 때부터 ‘잘 될 것 같다’는 예감이 들었다”고 입을 모으며 서로에 대한 믿음과 애정을 표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