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밀착 포착한 ‘사랑의 온도’ 배우들의 매력 포인트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배우들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배우들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사랑의 온도’의 배우 서현진·양세종·김재욱·조보아가 자신의 매력 포인트를 공개했다.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의 네 배우가 18일 오후 네이버 브이(V) 라이브를 통해 첫 방송을 앞두고 인터뷰를 가졌다.

이들은 장난스러운 상황극으로 생방송을 시작하며 민망한 듯 웃었지만 짧은 연기에도 배우들 간의 호흡이 빛났다. MC 김태진은 첫 질문으로 “가장 자신 있는 신체 부위”에 대해 물었다.

가장 먼저 입을 연 양세종은 “오른쪽 귀에 점이 세 개가 있다”며 의외의 신체 부위를 말했다. 이에 브이 라이브의 밀착 카메라가 세종의 귀를 포착해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었다. 이어 서현진은 “숱이 많은 눈썹이다. 눈 앞머리까지 숱이 많다”고 밝혔다.

조보아는 “발목이 예쁘다”며 바지를 걷어 올렸다. 이에 서현진이 조보아를 말려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김재욱은 “광대가 매력 있다”고 말했다. 화면 전체를 채운 김재욱의 얼굴에 배우들은 “클로즈 업에도 굴욕이 없다”고 감탄을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