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소녀시대’ 서영주, 첫사랑 보나와 현실에서는 ‘달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란제리 소녀시대' 서영주/ 사진제공=AOF엔터

‘란제리 소녀시대’ 서영주/ 사진제공=AOF엔터

‘란제리 소녀시대’ 서영주가 카메라 밖에서도 순수한 매력을 폭발시키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소속사 측은 18일 KBS2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배동문 역을 맡은 배우 서영주의 촬영 현장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서영주는 카메라 밖에서도 마치 배동문 캐릭터와 하나가 된 듯 순수하고 해맑은 모습을 보여주며 보는 이들의 미소를 유발했다. 서영주는 자신을 찍고 있는 카메라를 응시하며 장난기 넘치는 브이 포즈를 취하는 등 유쾌한 모습으로 현장 분위기를 이끌었다.

특히 서영주는 극 중 자신의 첫사랑 이정희 역을 맡은 보나를 향해 달달한 눈빛을 보내는 등 다정다감한 모습을 보이며 설렘을 유발했다. 더불어 서영주는 보나를 비롯해 ‘정희 4총사’ 멤버들과 함께 러블리한 꽃받침 포즈로 깜찍한 단체 인증샷을 남겨 훈훈함을 자아냈다.

지난주 방송에서 배동문은 이정희를 향한 ‘해바라기 사랑법’으로 시청자들에게 풋풋한 첫사랑의 추억을 선사했다. 정희의 마음속에는 이미 다른 사람이 자리 잡고 있지만, 이와는 상관없이 첫눈에 반한 이정희를 향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무한 사랑을 주는 배동문의 짝사랑은 짠내나고 아련하다. 하지만 풋풋하고 묘한 설렘까지 자극해 시청자들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그 와중에 심애숙(도희 분) 패거리의 괴롭힘을 당하다 물에 빠져 위기에 처한 이정희를 구하고 인공호흡으로 뜻밖의 ‘인공호흡 키스’까지 선보였다. 이 사건을 계기로 배동문과 이정희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란제리 소녀시대’ 3회에서는 배동문을 향해 여전히 틱틱거리지만 이제는 싫지만은 않은, 조금씩 변화되는 이정희의 모습이 담길 예정이기에 향후 전개에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서영주는 그간 영화와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깊이 있는 캐릭터를 소화, 배우로서 존재감을 드러낸 바 있다. 최근에는 JTBC 드라마 ‘솔로몬의 위증’에서 비밀의 키를 가진 소년 이소우 역을 맡아 특유의 ‘다크美’로 미친 존재감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받은 바 있다. 현재 ‘란제리 소녀시대’ 뿐 아니라 연극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에도 출연하며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다.

서영주가 열연하는 ‘란제리 소녀시대’는 18일 오후 10시 3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