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소년소녀’ 2차 티저, 한예슬 ‘반전매력’ 끝판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20세기 소년소녀' 2차 티저/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20세기 소년소녀’ 2차 티저/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20세기 소년소녀’의 2차 티저가 공개됐다.

18일 오후 공개된 MBC 새 월화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 2차 티저는 마치 한 편의 영화 같은 장면으로 호기심을 자극했다.

21세기 톱스타이자 평범한 30대 미혼 여성인 주인공 사진진 역을 맡은 한예슬의 사랑스러운 내레이션과 함께 영상은 시작된다. “2017년 대한민국에서 30대 미혼 여성으로 산다는 거요?”라고 화두를 던지는 사진진은 “사랑의 시작은 같이 영화 보는 것”이라며 로맨틱한 감성을 드러낸다.

이어 톱스타로서 화려한 ‘공항패션’으로 손인사를 선보이는가 하면, 그 모습과는 정반대로 ‘봉고차 3인방’과 함께하는 자리에서는 ‘막춤’을 불사하기도 했다. 또 여행 인증샷을 위해 ‘코믹 표정’을 짓는 등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공지원 역을 맡은 김지석과의 심상치않은 케미 역시 돋보인다. 어린 시절 첫사랑인 공지원은 “오다 주웠어”라는 개구진 대사와 함께 사진진에게 장미꽃을 건넨다. 또 “나 결혼 안했어. 헛소문 퍼트리지 말자”고 말한 후 돌아서서 웃는 공지원과 급격하게 얼굴이 환해지는 사진진의 모습에서 설레이는 ‘로코 호흡’을 예감케 했다.

마지막으로 “결혼이 해피엔딩인 시대는 아니지만 때때로 여전하죠. 그래도 자책 안할래요. 부디 제 이야기를 듣고 있는 당신도 그러길요”라는 내레이션과 함께 티저 영상이 종료,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20세기 소년소녀’는 어린시절부터 한 동네에서 자라온 35세 여자 ‘봉고차 3인방’이 서툰 사랑과 진한 우정을 통해 성장해나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 로맨스 드라마로 오는 25일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