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경찰’ 4인방, 현직 경찰도 신뢰하는 순경…”주특기가 있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에브리원 '시골경찰'

MBC 에브리원 ‘시골경찰’

현직 경찰이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시골경찰’ 속 네 순경을 두고 “주특기까지 다 보인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18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시골경찰’에서는 용담 치안센터에서 근무하는 전동완 경사가 신현준, 최민용, 오대환, 이주승 순경에게 믿음을 표현하는 모습이 담길 예정이다.

이날 전동완 경사는 함께 근무 중인 신현준에게 “처음에는 네 분이 실수할까 항상 걱정했다”며 ‘시골경찰’ 멤버들과의 첫 만남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하지만 이제는 네 명의 주특기까지 다 보인다”며 칭찬했다.

전 경사는 신현준에 대해 “어르신들에게 세심하고 부드럽게 다가간다. 다른 사람은 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현준의 따뜻한 민원처리에 대해 호평했다.

이어 최민용에 대해서는 “열혈 경찰이다. 경찰관의 생각으로 바라본다”고 평했으며 오대환에게는 “분위기 메이커이다. 팀과 조직에 정말 중요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주승 순경은 생각지 못한 질문을 할 줄 안다. 현장에서 여러 가지 생각을 할 줄 알아야 하는데 이주승이 그러하다”고 막내 순경의 예리한 관찰력을 높이 평가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