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홀’ 김재중, 장미관의 정체 밝혀 낸다…유이를 둘러싼 삼각관계 ‘긴장’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 2TV ‘맨홀’ 방송 캡쳐

KBS 2TV ‘맨홀’ 방송 캡쳐

KBS2 수목드라마 ‘맨홀'(극본 이재곤, 연출 박만영)의 김재중이 시간여행을 통해 도착한 미래에서 장미관의 실체를 밝혀낸다.

오는 20일 오후 방송되는 ‘맨홀’ 13화에서 봉필(김재중)은 맨홀을 타며 시간 여행을 하던 중 평소와 달리 미래에 도착한다. 원하던 경찰이 됐다는 사실에 모든 것을 이룬 듯 보였지만, 수진(유이)과 재현(장미관)이 결혼했다는 소식에 망연자실한 상태. 이에 필은 순찰을 하던 중 재현의 숨겨진 사연과 어두운 본성을 마주하며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재현의 정체는 사실 ‘묻지 마 폭행범’이었다. 분노조절장애를 앓고 있는 재현은 화를 주체하지 못 해 골목길 등에서 무고한 사람들을 폭행하며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있었다. 필은 순찰 도중 우연히 만난 ‘묻지마 폭행’ 현장에서 범인이 떨어뜨린 깨진 열쇠고리 조각을 습득하며 재현의 실체에 한 걸음 더 다가간 상황. 그런 가운데 봉필의 친구인 구길(강홍석) 마저 재현에게 당했다. 과연 봉필이 재현의 실체를 밝혀내고 수진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시간여행의 통로인 맨홀이 막히면서 봉필은 또 하나의 위기에 직면한다. 맨홀을 관리하는 공무원 석태(바로)는 맨홀에서 이상한 기운을 감지하지만 “시간 여행을 하고 있다”는 필의 말을 장난으로 여긴다. 필이 막힌 맨홀을 뚫고 다시 시간 여행을 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커진다.

‘맨홀’ 13화는 오는 2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