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사무엘, “8살 때 광고로 첫 데뷔…더 찍고 싶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가수 사무엘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미앤미' 방송 캡처

가수 사무엘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미앤미’ 방송 캡처

가수 사무엘이 “8살 때 광고로 처음 데뷔했다”고 밝혔다.

사무엘은 18일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공개된  ‘미앤미(Me and Me)’에 출연해 직접 묻고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무엘은 ‘솔로 데뷔’에 대한 질문에 “처음에는 적응이 안됐지만 지금은 잘 해가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데뷔는 8살 때이다. 아빠의 추천으로 자동차 광고를 찍은 적 있다”고 해 이목을 끌었다.

사무엘은 “당시에는 별 생각 없었는데 그 경험이 지금 광고를 찍을 때 도움이 많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광고주를 향해 “광고에 정말 욕심이 있다. 잘할 수 있으니 연락 부탁드린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