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서현진♥양세종 스틸 공개…’최적의 온도를 맞춰 나갈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스틸 사진 / 제공=팬엔터테인먼트

사진=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스틸 사진 / 제공=팬엔터테인먼트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가 서현진과 양세종의 5년 전후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5년 전 놓쳐 버린 사랑이 5년 후 이뤄질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8일 오후 첫 방송을 앞둔 ‘사랑의 온도’는 두 사람의 재회의 순간에서 시작한다. 5년 전 현수(서현진)과 정선(양세종)은 온라인 동호회 채팅에서 보조 작가와 주방 보조로 만나 서로의 꿈을 응원했다. 정선은 솔직하고 엉뚱한 현수에게 반해 첫 만남임에도 주저 없이 고백한다. 그러나 첫눈에 반하는 사랑을 믿지 않는 현수는 자신보다 다섯 살 이나 어린 정선의 고백을 거절한다. 정선은 그런 현수의 의사를 받아들여 그녀 주변을 맴돌 뿐이었다.

함께 시간을 보냈지만 사랑의 온도를 맞추지는 못 했던 5년 전. 현수는 뒤늦게 당시의 마음이 사랑이었다는 것을 깨닫는다. 이후 5년이 흘러 입봉 작가가 된 현수와 프렌치 셰프로 거듭난 정선은 다시 만나게 된다고 한다.

‘사랑의 온도’ 관계자는 “첫 회 방송을 통해 사랑을 이루기도 전에 헤어져야 했던 두 사람의 사연과 5년 만에 정선을 만난 현수의 얼굴에 반가움 대신 당황스러움이 스친 이유가 밝혀진다”고 귀띔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