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권 “‘이블데드’ 소중한 추억, 잊지 않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이블데드'에 출연한 가수 조권 / 사진제공=쇼보트

뮤지컬 ‘이블데드’에 출연한 가수 조권 / 사진제공=쇼보트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조권이 지난 17일 뮤지컬 ‘이블데드'(연출 임철형)의 마지막 공연을 마치고 “잊지 못할 추억”이라고 말했다.

조권은 지난 6월을 시작으로 ‘이블데드’를 통해 열정적인 무대를 선사했다. 2008년 국내 초연 이후 약 9년 만으로 이목을 끌었다. 조권의 캐스팅 소식으로도 기대를 모았다.

조권은 주인공 애쉬의 가장 친한 친구인 스캇 역을 맡았다. 끼와 가창력으로 캐릭터를 맛깔나게 소화했다는 평을 얻었다.

마지막 공연을 마친 그는 “무대에 오를 때마다 ‘엄청나고 파격적인 작품을 선택하길 잘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동료들과 스태프들이 도와줬고 사랑해주셨다. 소중한 추억과 작품을 만났고, 행복했던 시간 잊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조권은 2013년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로 뮤지컬 배우로 데뷔해 ‘프리실라'(2014), ‘체스'(2015), ‘별이 빛나는 밤에'(2016), 그리고 ‘이블데드'(2017)까지 매년 한 작품씩 출연하며 뮤지컬 배우로서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