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 변진섭, “데뷔 30년, 아직도 팬들과 돈독해”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JTBC'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가수 변집섭/사진제공=JTBC

JTBC’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가수 변집섭/사진제공=JTBC

가수 변진섭이 30년을 함께 해온 팬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18일 방송될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변진섭이 출연해 전국의 팬들이 보내준 음식으로 가득한 냉장고를 공개한다.

싱싱한 해산물부터 팬들이 담근 김치까지 가득한 냉장고를 보던 MC 안정환은 “이 정도면 거의 공짜로 사는 것 아니냐”고 말한다.

변진섭은 팬들에게 30년 간 사랑받는 비결로 데뷔 이후 빠짐없이 참석한 ‘팬과의 캠프’를 꼽는다. 그는 “캠프에서 직접 요리해 팬들과 나눠먹는 등 30년 째 팬들과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힌다.

이어 변진섭은 “전국 각지에서 팬들이 보내준 해산물로 맛있는 음식을 요리해 달라”고 주문한다. 이에 6연승을 달리는 단독 1위 레이먼 킴 셰프와 정호영 셰프가 대결하게 된다.

팬들의 사랑으로 가득한 변진섭의 냉장고는 18일 오후 9시 30분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공개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