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은 처음이라’ 윤난중 작가, “어른도 아이처럼 다 처음이잖아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번 생은 처음이라' / 사진제공=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 사진제공=tvN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윤난중 작가가 집필 의도를 밝혔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윤난중 작가는 “아이도 어른도 모두 이번 생이 처음이라 힘든 건 마찬가지인데 어른들한테는 위로의 말을 건네지 않는다”며 “우리 모두에게 보여주고 싶은 이야기를 하게 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집 있는 사람이 세상에서 제일 부러운 집 없는 자 윤지호(정소민)와 현관만 내 집인 집 주인 남세희(이민기)가 한 집에 살면서 펼쳐지는 로맨스다.

평생을 꼬박 일해도 집 한 칸 마련하기 힘든 시대를 살아가는 이들이 누구나 공감하고 즐길 수 있고 활기찬 위로를 받을 수 있는 드라마로 다가올 예정이다.

정소민이 맡은 지호와 이민기가 분한 세희는 보통의 월급쟁이인 우리를 대변한다. 조금은 불안정한 직업으로 분류되는 지호는 때마다 짐을 싸야하는 세입자 인생을 살고 나름의 안정적인 직업을 가진 세희는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뤘지만 30년 동안 대출을 갚아야하는 하우스푸어가 됐다.

윤 작가는 드라마 속 인물을 보면서 “쟤도 나처럼 사는구나, 나와 같은 고민을 하고 있구나”라고 느낄 때 위안을 얻는다고 말했다. 이에 “가장 가까이에 있는 인물을 주인공으로 삼아 현 시대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생이 처음이라’는 ‘아르곤’ 후속으로 오는 10월 9일 오후 10시 50분에 첫 방영.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