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의 그녀’ 배지현 ‘M16’ 스페셜 MC 등장…사랑꾼이 떴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M16' 배지현 아나운서/ 사진제공=XTM

‘M16’ 배지현 아나운서/ 사진제공=XTM

‘류현전의 그녀’ 배지현 아나운서가 ‘M16’에 출연한다.

배지현 아나운서는 18일 밤 방송되는 XTM ‘M16’에 스페셜 MC로 출연, 재치 넘치는 입담과 통통 튀는 모습으로 유쾌한 매력을 발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살기 좋은 대한민국을 위한 법안’을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눈다. 배지현 아나운서는 잡식남들의 짓궃은 장난에도 불구, 특유의 긍정 에너지를 발산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스스로를 ‘야구 여신’이라 소개해 패널들의 야유를 받은 배지현 아나운서는 이에 굴하지 않고 자화자찬을 이어가 웃음을 안긴다. 지난달 스페셜 MC 자리를 함께 한 바 있는 배지현 아나운서는 “방송 끝나고 댓글을 확인했냐’는 장영진의 질문에 “다 좋은 내용들뿐이었다”고 호탕하게 웃어 보였다.

또 “목소리가 남자보다도 굵은 것 같다”는 잡식남들의 농담에는 “중저음 목소리가 매력적인 스타일”이라고 답해 스튜디오를 들썩이게 만들었다.

뿐만아니라 배지현 아나운서는 탈모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사랑한다면 머리숱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사랑꾼의 면모를 과시해 패널들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스페셜 MC로 등장한 배지현 아나운서의 활약은 18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M16’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배지현 아나운서는 최근 메이저리그 LA다저스 소속 야구선수 류현진과 결혼을 전제로 열애 중임을 공식 인정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