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서예지 위기, 종영까지 2회…끝까지 알 수 없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구해줘' 방송화면/ 사진제공=3HW

‘구해줘’ 방송화면/ 사진제공=3HW

‘구해줘’ 서예지가 최측근 조력자를 잃고 ‘새천국 결혼식’을 코앞에 맞이하게 되는 위기상황에 처했다.

17일 방송된 OCN 드라마 ‘구해줘’에서는 사이비 종교 ‘구선원’에 갇혀 있는 임상미(서예지 분)의 예비 영모 과정이 교주 영부 백정기(조성하 분)의 뜻대로 수월하게 진행되는 과정이 펼쳐졌다.

14회 방송분은 평균 3.0%, 최고 4.1%(닐슨코리아, 전국 유료 플랫폼 기준)를 기록했다. 20대, 30대 타킷 시청률이 폭등한 것은 물론 40대 남성과 여성 시청률은 최고 4.3%, 5.7%까지 치솟는 등 절정으로 치닫은 ‘구해줘’의 전개에 관심이 집중됐다.

이날 상미는 구선원 사람들이 자신을 믿게 하기 위해 석동철(우도환 분)을 비롯한 신도들 앞에서 ‘새하늘님의 언어’를 신들린 듯 읊고, 구원성가를 부르며 분위기를 압도했다. 정신이 돌아온 상태에서 딸의 연기를 지켜보는 엄마 김보은(윤유선 분)은 소리 없이 눈물을 흘리며 가슴 아파했다.

뿐만 아니라 기자 홍소린(전여빈 분)의 정체를 알게 된 백정기는 “우리 예비 영모님이 정말 영모가 될 수 있는지 시험을 해 봐야겠다”며 “상미양이 직접 이 여자에게 불기도를 해달라”고 임상미를 부추겼다. 이에 임상미는 홍소린의 머리를 잡고 “새하늘님의 불로! 뜨거운 불로! 이 더러운 사탄 마귀야 물러갈 지어다!”라며 애써 눈물을 삼킨 채 기도를 해 보였다.

이후 임상미는 석동철에게 홍소린의 감금된 위치를 알려주며 탈출을 부탁했다. 홍소린은 석동철의 도움을 받아 혼이 빠진 채 전력질주하며 구선원 밖으로 나섰지만 조완태(조재윤 분)의 손에 잡혀 화면에서 사라지는 충격적인 장면이 그려졌다.

그런가하면 ‘촌놈 3인방’ 한상환(옥택연 분)-우정훈(이다윗 분)-최만희(하회정 분)가 자신들의 뒤를 캔 사실을 알게 된 조완태는 백정기에게 “여기도 슬슬 뜰 때가 된 것 같다. 상미양을 얼른 내보내고 조용히 정리하자”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나 백정기는 “‘새천국 결혼식’이 얼마 남지 않았다. 그때까지는 더 이상 문제를 만들지 말라”며 집착을 거두지 않았다. ‘사기 전과 8범, 죄수번호 6100’이자 ‘가짜 목사’ 백정기가 끝내 임상미와의 결혼식을 감행할 의지를 보이는 동시에, 구선원을 세상 밖으로 내보이려는 인물이 제거되기 시작하면서, 한상환과 석동철만이 구선원을 폭발시킬 ‘마지막 희망’으로 떠올랐다.

방송 말미에는 한상환이 오랫동안 투병 중인 엄마 채민화(최문수 분)의 전화를 받고 놀라는 장면이 전파를 타, 뒷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단 2회 분을 남기고 있는 ‘구해줘’는 토, 일요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