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으로 돌아온 HJ컬쳐 한승원 대표, “역량 쏟아부어 준비中”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1446'의 제작사 HJ컬쳐의 한승원 대표(가장 왼쪽) / 사진제공=HJ컬쳐

뮤지컬 ‘1446’의 제작사 HJ컬쳐의 한승원 대표(가장 왼쪽) / 사진제공=HJ컬쳐

화가 빈센트 반 고흐, 음악가 파리넬리· 라흐마니노프· 살리에르 등 인물 중심으로 여러 뮤지컬을 만들며 주목받은 공연제작사 HJ컬쳐 한승원 대표가 “이번엔 세종대왕 이야기에 모든 역량을 쏟아붓고 있다” 밝혔다.

한승원 대표는 18일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 프레스클럽에서 열린 ‘1446’(연출 김은영)의 기자간담회에서 “사실 세종대왕을 주제로 한다는 말에 포기하려고 했다. 그간 여러 작품을 통해 조명됐고 뻔한 이야기가 나올까 염려해서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국 출장을 갔을 때 셰익스피어극장을 영국이 아닌, 어느 미국인 배우가 재건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았다. 어떤 연유에서인지 세종대왕 생각이 떠나질 않았다”고 회상했다.

이후 한 대표는 이번 뮤지컬을 기획한 경기도 여주시에 자료를 제출했고, 최종 제작사로 선정됐다. 그는 “이번 작품을 만들며 무언가를 알고 있다는 건 상당히 무섭다고 생각했다”면서 “실제 모르는 부분도 있고 또 상당 부분 잘못 알 고 있는 점도 있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세종대왕의 일대기는 드라마 요소가 많고 재미있다. 담아낼 이야기 역시 방대하다”며 “점점 욕심이 생겨 여주시에 여러 제안을 했는데 다 받아들여 줬다. 덕분에 신나게 작업하고 있다”며 “좋은 뮤지컬이 탄생할 거라고 자신한다”고 웃었다.

올해로 HJ컬쳐 역시 5주년을 맞았다. 한승원 대표는 “‘1446’은 우리에게도 의미 있는 작품이다. 그간 열 편의 창작 뮤지컬을 만든 내공과 역량을 모두 담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1446’은 지혜와 탁월한 지도력으로 다양한 업적을 남긴 세종대왕의 삶을 그리며, 오는 10월 9일부터 10월 15일까지 여주시 세종국악당에서 공연된다. 내년 가을께 대극장에서 국립중앙박물곽 용 극장에서 본 공연을 올릴 예정이다. 박유덕·박소연·김태훈·이준혁·박정원 등이 출연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