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46’, 세종대왕의 ‘HOW’가 아닌 ‘WHY’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뮤지컬 '1446' 예고 포스터 / 사진제공=HJ컬쳐

사진=뮤지컬 ‘1446’ 예고 포스터 / 사진제공=HJ컬쳐

“세종대왕을 접근할 때 ‘왜(WHY)’에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세종은 어떻게 이렇게 많은 업적을 이뤘을까’가 아니라, ‘그가 왜 그렇게 해야 했을까’에 초점을 맞춘 작품입니다.”

김은영 연출가가 18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 프레스클럽에서 열린 뮤지컬 ‘1446’의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1446’은 지혜와 탁월한 지도력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업적을 남긴 세종대왕의 삶을 조명한다. 공연제작사 HJ컬쳐는 “세종대왕이 치세 동안 백성을 사랑하는 애민(愛民)에 근간을 두고 창의와 혁신을 구현한 시대정신과 리더십을 보여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은영 연출은 “세종대왕을 알 수 있는 통로는 다양하다. 또 많은 작품을 통해 그의 삶이 조명됐다”며 “그러나 ‘1446’은 세종대왕이 어째서 한글 창제에 몰두했는지에 대한 의문으로 출발했다”며 “이유와 우리가 몰랐던 인간 이도에 대한 이야기, 나아가 현재 세종의 삶이 우리에게 주는 메시지를 관객들에게 전달하고 싶다”고 밝혔다.

오는 10월 9일부터 10월 15일 경기 여주시 세종 국악당에서 공연된다. 내년 가을께 국립중앙박물관 용 극장에서 본 공연을 올릴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