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변진섭, “1990년도 연예인 소득 1위였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가수 변진섭/사진제공=JTBC

가수 변진섭/사진제공=JTBC

가수 변진섭이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자신이 1990년도에 연예인 소득 1위였다고 밝힌다.

18일 방송될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변진섭은 “데뷔 앨범이 대한민국 최초로 밀리언셀러를 기록했다. 1990년도에는 연예인 소득 1위로 꼽혔다”고 말한다.

이어 “당시 앨범 판매 수익으로 소속사 사장이 가로수길에 빌딩까지 세울 수 있었다”고 말하자 MC들은 “그 소득을 어디에 다 썼냐”고 묻는다. 그러자 변진섭은 “번만큼 지출도 많았다”며 사용처를 공개해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어 변진섭은 “대한민국에 ‘발라드’ 장르를 처음 들여온 게 나”라고 덧붙인다. 변진섭은 “신승훈의 데뷔 이후에 내가 ‘발라드의 황제’가 됐고 성시경이 데뷔하자 나는 ‘발라드의 레전드’가 됐다”며 “후배들에게 수식어를 물려주면서 세월을 실감한다”고 고백한다.

변진섭의 30년 가수 인생이 공개되는 ‘냉장고를 부탁해’는 18일 오후 9시 30분에 JTBC에서 방영.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