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김희선 ‘목라후프’로 몸개그 여신 ‘등극’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몸 개그 여신 김희선 / 사진제공= 올리브 '섬총사'

몸 개그 여신 김희선 / 사진제공= 올리브 ‘섬총사’

‘섬총사’에서 김희선이 훌라후프 돌리기 신공으로 역대급 몸개그를 선보여 큰 웃음을 선사했다.

18일 방송되는 올리브 ‘섬총사’에서는  멤버들과 생일도 주민들이 양보 없는 배드민턴 대결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진다. 배드민턴 채를 난생 처음 잡아보는 김희선부터, 체육인 강호동까지 좌충우돌 배드민턴 도전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경기에 앞서 섬총사 다섯 선수들은 체육관에 모여 몸 풀기에 나선다. 멤버들이 웃음기 없는 얼굴로 준비 운동에 매진하자 강호동은 방송 분량을 걱정하며 초조한 표정을 짓는다. 그러자 김희선이 나서 끝없는 몸개그 향연을 펼치며 모두를 배꼽 잡게 만든다. 일명 ‘목라후프’ 신공으로, 목으로 훌라후프 3개를 동시에 돌리는 모습을 보이며 현장을 충격에 빠뜨렸다. 망가짐도 불사 않는 김희선의 개그 본능에 멤버들은 예능신이라 극찬하며 폭소를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생일도 주민들과 본격적인 대결이 시작, 과거 배드민턴 시합에서 찰떡궁합을 과시한 강호동과 존박 콤비는 오랜만에 환상적인 케미를 보여주며 상대편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불타는 승부욕으로 뭉친 강호동-존박 팀과 화려한 플레이의 생일도 팀이 세기의 슈퍼매치를 선보인 가운데, 과연 승리의 여신은 누구의 손을 들어줄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유쾌한 웃음이 있는 ‘섬총사’는 18일 밤9시 30분 올리브에서 방송된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