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만에 돌아온 ‘아이러브유’, 로맨틱 코미디 뮤지컬의 원조..12월 개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아이러브유' 포스터 / 사진제공=알앤디

뮤지컬 ‘아이러브유’ 포스터 / 사진제공=알앤디

2004년 국내 초연 이후 누적 관객 50만, 1200회 이상 공연 등의 기록을 세운 뮤지컬 ‘아이러브유'(연출 오루피나)가 6년 만에 돌아온다. 오는 12월 개막하는 것.

‘아이러브유’는 남녀의 첫 만남부터 연애, 결혼, 권태 등 사랑에 관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옴니버스 형식으로 풀어낸 작품이다. 가슴 떨리는 첫 소개팅과 데이트부터 고민되는 결혼, 육아에 지치고 권태기를 맞은 부부, 인생의 황혼기에 접어든 나이까지 전 생애에 걸쳐 누구나 한 번쯤 경험할 수 있는 현실 이야기로 관객들의 공감을 얻었다. 마냥 아름답지만은 않은 현실적인 대사, 적나라하게 표현되는 남녀 간의 상황을 4명의 배우들이 60여 개의 캐릭터로 풀어내는 것이 특징이다.

공감 가는 탄탄한 스토리와 위트 넘치는 대사, 속도감 넘치는 전개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아이러브유’는 2004년 초연 이후 1200회 공연 돌파, 50만 관객을 동원하며 인기를 끌었다. 2005년에는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을 누르고 그 해 최다 관객을 동원하며 중소형 뮤지컬의 저력을 과시했으며, ‘제11회 한국뮤지컬대상’에서 ‘베스트외국뮤지컬상’과 ‘연출상’을 수상하며 작품성도 호평을 받았다.

2011년 공연을 마지막으로 긴 공백이 있었던 만큼 제작사 알앤디웍스는 “에피소드의 일부 내용은 트렌드에 맞게 수정됐으나 로맨틱 코미디 뮤지컬의 원조로서 탄탄한 완성도와 재미는 여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9월중 출연자를 공개할 예정이다.

‘아이러브유’는 오는 12월 14일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개막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