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옥택연, 눈물 엔딩…母 녹음기로 힘 보탤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구해줘' 옥택연/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구해줘’ 옥택연/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구해줘’ 옥택연이 가슴 저릿한 눈물 엔딩을 장식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OCN 드라마 ‘구해줘’에서는 한상환(옥택연 분)의 어머니 채민화(최문수 분) 가 의식을 찾는 모습이 그려지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상환은 “아들이 아버지를 고발해야 언론도, 사람들도 겨우 관심을 가지게 될 거다”라고 말하는 등 구선원의 실체를 폭로하기 위해 아버지마저 등질 각오를 했다.

또 고초를 당한 이다윗을 향해 “니들이 있어서 진짜 고맙다”고 진심을 전해 진한 여운을 남기 기도 했다.

특히 마지막 장면에서 한상환은 의식없이 누워있던 어머니가 스스로의 힘으로 침대에서 떨어진 모습을 목격, 애절하게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또 의식을 찾은 한상환의 어머니가 들고있던 녹음기는 향후 어떻게 사용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

단 2회만을 남겨둔 ‘구해줘’ 옥택연이 서예지(임상미 분)를 무사히 구출하고 무지군에 뿌리내 린 사이비 종교를 타파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구해줘’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