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웠다”…원미연, 8년 만에 단독 콘서트 ‘성황리 종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원미연 콘서트 / 사진제공=WON엔터테인먼트

가수 원미연 콘서트 / 사진제공=WON엔터테인먼트

가수 원미연이 8년 만에 연 단독 콘서트 ‘원미연을 ONE하다’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원미연은 지난 15일과 16일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V홀에서 단독콘서트를 열고 팬들과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그는 탄탄한 가창력을 뽐내며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다시는 내게’를 시작으로 ‘혼자이고 싶어요’ ‘이별여행’ ‘위로해주세요’ 등을 불렀다. 또 지난 4월 발표한 신곡 ‘소리질러’도 열창해 팬들의 마음을 울렸다고 한다.

또 이번 콘서트에는 원미연의 절친한 동료 가수들도 무대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첫날에는 박남정이 남다른 춤 실력을 과시했으며, 둘째 날에는 강수지, 김원준, 그룹 보이스퍼, 방송인 정준하 등이 출연해 분위기를 띄웠다.

원미연은 “무대와 팬들이 그리웠다”며 “관객들이 사랑스럽고 예쁘다.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1985년 ‘대학가요제’에서 입상한 원미연은 1989년 ‘혼자이고 싶어요’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가수의 길을 걸었다. 1991년 ‘이별여행’으로 큰 인기를 얻었으며 여러 드라마 OST를 부르며 활동을 이어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