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지일주, ‘마이너스의 손’ 드라마 PD로 변신…본방 사수 독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일주 / 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지일주 / 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배우 지일주가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의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지난 17일 지일주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네이버 TV캐스트(tv.naver.com/kingkong)와 공식 유튜브 채널(youtube.com/KINGKONGEntertainmentOfficial)을 통해 ‘사랑의 온도’에서 ‘김준하’ 역을 맡은 지일주의 본방 사수 독려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지일주는 “서현진(이현수) 씨의 대학 선배이자, 김재욱(박정우) 씨의 대학 후배인 인물이고 드라마 PD로서 성공을 꿈꾸지만 꿈꾸는 것과는 다르게 업계에서 ‘마이너스의 손’으로 불리는 인물입니다. 매우 밝지만 조금은 짠내나는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입니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지일주는 본방 사수 독려과 함께 손 하트로 영상을 끝맺었다.

지일주를 비롯해 서현진, 양세종, 김재욱, 조보아 등이 출연하는 SBS ‘사랑의 온도’는 온라인 채팅으로 시작해 현실에서 만나게 된 드라마 작가 지망생 ‘제인’과 프렌치 쉐프를 꿈꾸는 ‘착한 스프’, 다양한 주변 인물들을 통해 피상적인 관계에 길들여져 있는 청춘들의 사랑과 관계를 그린 드라마다. 오는 18일 오후 10시에 SBS에서 처음으로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