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잠든 사이에’, 검사가 된 이종석의 쉽지 않은 사회 생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  사진제공=iHQ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 사진제공=iHQ

SBS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의 이종석을 포함한 한강지검 형사3부 사람들의 일상이 공개됐다.

오는 27일 첫 방송되는 ‘당신이 잠든 사이에’은 18일 한강지검 형사3부의 일상이 담겨있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누군가에게 닥칠 불행한 사건 사고를 꿈으로 미리 볼 수 있는 여자와 그 꿈이 현실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검사의 이야기다. 이종석은 ‘당신이 잠든 사이에’에서 한강지검 형사3부 검사 정재찬 역을, 배수지는 꿈으로 앞날을 미리 보는 남홍주 역을 맡았다.

한강지검 형사3부는 부장검사 박대영(이기영), 수석검사 손우주(배해선), 차석검사 이지광(민성욱), 삼석검사 신희민(고성희) 그리고 초임검사 정재찬(이종석)으로 구성되어 있다.

공개된 사진 속 형사3부 사람들은 다 같이 점심을 먹으러 가는 모습이다. 인간 관계에 요령이 없는 재찬은 사람들과도 멀찍이 떨어져 걷고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재찬은 식사를 하러 가서도 식전 기도를 하는 사람들과 달리 홀로 기도를 하지 않고 꿋꿋하게 물건을 집기 위해 노력하고 지광과 희민에게 당혹스러움이 가득한 눈빛을 받는 등 쉽지 않은 사회생활을 하는 모습이 포착돼 웃음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이어진 사진에서 재찬이 지광의 팔에 매달려 애교를 부리고 있어 재찬의 사회생활이 어떠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제작진은 “재찬은 인간 관계에 요령이 없는 성격 덕분에 좌충우돌한 검사 생활을 시작한다”면서 “쉽지만은 않은 재찬의 사회생활이 어떨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다시 만난 세계’ 후속으로 오는 27일 첫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