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서예지, 잠입 기자 폭행 “마귀야 물러가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7일 방영된 OCN '구해줘' 방송화면 캡처.

17일 방영된 OCN ‘구해줘’ 방송화면 캡처.

OCN ‘구해줘’에서 서예지가 잠입 기자를 폭행하게 됐다.

17일 오후 방송된 ‘구해줘’에서는 임상미(서예지)가 정체가 들통난 잠입 기자 홍소린(전여빈)을 어쩔 수 없이 폭행했다.

홍소린은 기자라는 사실이 발각됐다. 영부 백정기(조성하)는 영모를 그를 임상미에게 끌고 갔다.

백정기는 “이 여자는 상미양이 알고 있던 그 수행 자매가 아니라 상미양의 영을 죽이려는 사탄 마귀입니다. 상미양은 이 여자에게 현혹되었나요?”라고 물었다.

임상미는 아니라고 말했지만 백정기는 직접 사탄 마귀를 내쫓으라고 말했다. 임상미는 결국 홍소린을 때리며 “마귀야 물러가라”를 외쳤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