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차남’ 최수영, “사랑 때문에 또 불효녀 되기 싫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7일 방영된 MBC '밥상 차리는 남자' 방송화면 캡처.

17일 방영된 MBC ‘밥상 차리는 남자’ 방송화면 캡처.

MBC ‘밥상 차리는 남자’의 최수영이 온주완의 고백을 거절했다.

17일 방송된 ‘밥상 차리는 남자’에서는 이루리(최수영)가 “사랑 때문에 불효녀 되기 싫다”며 정태양(온주완)의 고백을 거절했다.

이루리는 고백하는 정태양에게 “다신 팀장님 안 만나겠다. 진심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태양이 “그럼 아버지가 골라주는 적당한 사람이랑 결혼할 거야?”라고 물었다. 이루리는 “아빠를 거역한다는 거 절대 불가능이다. 저 사랑 때문에 또 불효녀 되기 싫다”고 답했다.

정태양은 “절대 불가능? 그런 거 없어. 다들 포기하니까 불가능한 거지. 나 서두르지 않겠다고 말했지. 넌 네 마음이 시키는대로 천천히 오면 돼”라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