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상 차리는 남자’, 온주완 사고의 배후는 김지숙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7일 방영된 MBC '밥상 차리는 남자' 방송화면 캡처.

17일 방영된 MBC ‘밥상 차리는 남자’ 방송화면 캡처.

MBC ‘밥상 차리는 남자’에서 온주완 사고의 전말이 밝혀졌다.

17일 오후 방송된 ‘밥상 차리는 남자’ 속 정태양(온주완) 사고의 배후에는 고정도(심형탁)의 어머니가 있었다.

정화영(이일화)은 최선영(김지숙)을 만난 이후 계속 불안에 떨고 있었다. 여기에 김진호(이철민)까지 다녀간 후라 정화영의 불안감은 최고조에 달해 있는 상황이었다. 마침 최선영 문제를 두고 이야기를 나누던 정화영과 고정도 앞에는 정태양이 나타났다.

대회 당일 계단에서 굴렀을 때 누군가 자신을 등 뒤에서 밀었던 것 같다는 정태양의 말에 정화영과 고정도는 혹시 최선영을 아냐고 물었다. 대회의 주최측에 있는 최선영의 이름을 정태양이 금방 알아듣자 고정도는 최선영을 배후로 확신하게 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