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불허전’ 김남길, 대침으로 자살 시도…조선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7일 방영된 tvN '명불허전' 방송화면 캡처

17일 방영된 tvN ‘명불허전’ 방송화면 캡처

tvN ‘명불허전’에서 김남길이 자살을 시도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명불허전’에서는 허임(김남길)이 대침을 꺼내 자신의 가슴을 찔러 조선으로 돌아갔다.

허임은 조선에 두고 온 최연경(김아중)에게 돌아가기 위해 자살 시도를 했다. 이에 간호사들이 허임의 손발을 묶었다.

허임은 자신을 찾아온 유재하(유민규)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허임이 “풀어주시오. 여인이 위험하오. 다시 돌아가야 된단 말이오”라고 말하자 유재하는 “누나 꼭 데려와. 다녀와서 얘기해”라고 답하며 묶인 허임의 손발을 풀어줬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