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살아있다’ 김주현, 롤러코스터급 감정선 매끄럽게 소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주현 / 사진제공=SBS '언니는 살아있다'

김주현 / 사진제공=SBS ‘언니는 살아있다’

SBS 주말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배우 김주현이 요동치는 감정 변화를 매끄럽게 소화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언니는 살아있다’에서는 김주현이 롤러코스터 같은 감정 변화를 자연스럽게 연기했다.

방송에서 강하리(김주현은) 재일(성혁)을 죽게 만든 진범 달희(김다솜)의 정체를 알게 됐다. 강하리는 세라박이 달희라는 사실을 알아차리며 큰 충격에 빠졌다. 그것도 잠시 더는 당하지 않겠다는 다짐을 한 듯 달희와 팽팽한 기싸움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모든 사실을 알게 된 김주현은 달희를 찾아갔고 날카로운 눈빛과 말투로 쏘아붙이며 참아왔던 분노를 폭발시켰다.

그런가 하면 달희가 홍시(오아린)를 납치하며 두 사람이 다시 맞붙게 되는 흥미진진한 전개가 이어졌다. 집까지 찾아와 난동을 피우는 달희에 화가 난 강하리는 “너 까짓 게 어디서 감히 가족이란 말을 입에 올려”라며 큰 소리를 쳤다.

 

‘언니는 살아있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에 SBS에서 방영.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