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박수홍, 강릉 주차장에서 강제 팬 사인회 개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미운 우리 새끼' / 사진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 / 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박수홍이 강릉 한 주차장에서 팬 사인회를 연다.

17일 방송될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박수홍이 윤정수의 외삼촌이 운영하는 강릉의 한 주차장에서 팬 사인회를 연다.

강릉은 박수홍의 절친 윤정수의 고향이다. 수홍은 그간 절친 윤정수를 반강제로 데리고 다니며 수중 화보, 우정 석고상 제작, 종이배 경주 등 ‘세상만즐’ 모토를 실천해 왔다. 이날 방송에서는 역으로 윤정수의 고향 강릉으로 끌려가 온종일 복수를 당하게 된다.

첫 행선지는 윤정수의 외삼촌이 운영하시는 강릉의 한 주차장이다. 여행길이라 속아 윤정수를 따라나선 박수홍은 주차장에 도착하자마자 사인회를 알리는 현수막과 자신의 사진이 담긴 홍보 포스터를 발견하고 경악을 금치 못한다. 하지만 이내 몰려드는 팬들에 의해 엉겁결에 사인회를 시작할 수 밖에 없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박수홍의 어머니는 “그동안 정수를 억지로 데리고 다녔으니 당할만하다” “쟤도 당해봐야 안다”라며 윤정수에게 당하는 아들의 모습을 보고 의외로 “너무 재밌다”는 반응을 보인다. 하지만 잠시 후 어머니 자신의 얼굴이 박힌 현수막을 보고서는 “왜 내 얼굴이 저기에 있는 거냐”라고 흥분을 감추지 못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5분에 SBS에서 방영.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