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문세윤-유민상, 싱가포르 ‘세상 味행투어’…”그뤠잇”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틀트립' / 사진제공=KBS2

‘배틀트립’ / 사진제공=KBS2

KBS2 ‘배틀트립’에서 문세윤-유민상과 조세희-남창희가 각각 싱가포르 여행, 일본 여행으로 먹방 대결을 펼쳤다.

지난 16일 방송된 ‘배틀트립’에서는 개그맨 문세윤 유민상이 각자의이름을 따 싱가포르로 ‘세상 味(미)행투어’를 떠나 화끈한 먹방을 선보였다.

유민상은 육아에 지친 문세윤을 위해 싱가포르의 맛집을 꼼꼼히 검색해 여행을 설계했다. 두 사람은 여행을 떠나기 전부터 ‘세상 미행투어’ 구호를 연습하고 여행 내내 흥이 오를 때마다 즉석에서 함께 노래를 불렀다.

문세윤과 유민상은 싱가포르에서 현지식뿐 아니라 세계 각국의 음식을 섭렵하며 한 나라에서 여러 나라를 경험하는 가성비 좋은 여행을 기획했다.

첫 날 두 사람은 싱가포르식 아침식사로 새우국수를 택했다. 유민상의 실수로 새우국수가 세 그릇이 나오자 문세윤은 “일부러 그런 것 아니냐”고 핀잔을 줬지만 두 사람은 즐겁게 세 그릇을 먹어 치웠다. 또 한국의 갈비탕과 삼계탕과 비슷한 싱가포르 보양식 바쿠테를 즐기며 돼지뼈로 칼싸움 장난까지 쳤다. 싱가포르 현지식의 하이라이트는 원조 칠리크랩이었다. 타이거 새우와 아몬드를 바삭하게 튀겨 두 배의 고소함을 자랑하는 새우에 칠리 소스로 맛을 냈다.

문세윤과 유민상은 맛깔스럽게 음식을 먹는 것은 물론이고 더욱 맛있게 먹는 아이디어까지 공개했다. 김치가 아쉬웠던 두 사람은 청경채 볶음과 양념용으로 나온 고추를 섞어 겉절이를 만들었다. 한식을 좋아하는 문세윤은 즉석에서 만든 겉절이를 먹고 입맛이 살아 싱가포르 보양식을 흡입했다. 칠리크랩을 먹을 때에는 밥에 타이거 새우와 아몬드 튀김 가루를 뿌려 감칠맛을 더했다.

싱가포르 현지식에 이어 싱가포르에서 맛볼 수 있는 세계 각국의 이색 요리가 등장했다. 아랍 스트리트를 찾은 문세윤과 유민상은 술탄 모스크를 따라 걷다 한국의 홍대 느낌이 물씬 나는 벽화 골목 하지 레인을 찾았다. 이 곳에서 자신의 얼굴을 커피에 그려 넣는 ‘셀카 커피’를 맛보며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어 찾은 리틀 인디아에서는 마치 매운탕을 연상시키는 ‘피시 헤드 커리’를 맛보았다. 프로 먹방러들조차 난해해 한 미묘한 맛이었지만, 먹을수록 빠져드는 마성의 맛으로 바뀌었다. 요구르트밥까지 섭렵한 유민상은 “하프라인에서 3점 슛을 넣는 맛”이라는 절묘한 평까지 내놓았다. 밤에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양조장을 찾아 영국식 맥주를 맛보고 스테이크를 즐기며 영국 신사로 변신했다. 문세윤은 야경을 바라보며 “좋은 음식, 좋은 경치, 좋은 사람과 함께라 내 인생 최고의 여행이었다”고 말했다.

 

‘배틀트립’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15분에 KBS2에서 방영.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